카카오모빌리티, 앱미터기 서비스 개시... '카카오T블루' 중형택시에 적용 후 확대 예정
카카오모빌리티, 앱미터기 서비스 개시... '카카오T블루' 중형택시에 적용 후 확대 예정
  • 이성준 기자
  • 승인 2020.07.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퓨처타임즈=이성준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24일 '카카오T블루'에 GPS를 기반으로 시간, 거리, 속도를 계산해 택시 요금을 산정하는 앱미터기를 도입해 최초로 서비스를 중형택시에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한 규제 샌드박스 심의에서 'GPS 기반 앱미터기' 사업 임시허가를 받은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6월 국토부의 앱미터기 임시검정 기준안을 1호로 통과했다.


기계식 미터기는 요금제를 변경할 경우 수동으로 미터기를 조정하지만, 앱미터기를 장착한 택시는 시계외 할증 비용이나 유료 도로 비용 등이 앱에서 자동으로 계산된다.

택시 이용자는 앱을 통해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고 요금 입력 잘못으로 인한 승객과의 시비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가맹 택시인 '카카오T블루' 차량인 10대 가량의 택시에 앱미터기를 사용하여 운영을 한다. 이후 계속으로 적용 차량을 확대하여 '카카오T블루' 외에 일반 택시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GPS 기반 앱미터기는 기존 기계식 미터기로 불가능한 탄력요금제, 사전확정요금제 등 다양한 서비스 출시가 가능하다"라며 "승객과 기사 모두 만족하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