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는 로봇이 혈액 샘플 채취...실패없이 안전
미래에는 로봇이 혈액 샘플 채취...실패없이 안전
  • 김은영 기자
  • 승인 2020.03.2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 혈액 채취 및 검사 장치의 프로토타입. 크레딧: Unnati Chauhan
자동 혈액 채취 및 검사 장치의 프로토타입. 크레딧: Unnati Chauhan

[퓨처타임즈=김은영 기자] 새로운 로봇은 혈액 샘플 채취에 탁월한 역할을 한다. 이 우수한 혈액 샘플링 로봇은 혈액 샘플을 빠르고 안전하게 채취해, 의료 전문가가 환자 치료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게 하고 환자의 합병증과 고통을 방지할 수 있다.

미래에는 로봇이 혈액 샘플을 채취하여 환자와 의료 종사자 모두에게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자동화된 혈액 채취 및 검사 장치의 번째 임상험에 따르면, 러터거스 주도의 팀은 사람만큼, 혹은 사람보다  우수한 혈액 샘플링 로봇을 개발했다고 한다.
 
장치는 빠른 결과를 제공하여 의료 전문가가 병원 및 기타 환경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많은 시간을 할애할있게 한다.
 
테크놀로지 저널에 발표된 이 결과는 임상 표준에 필적하거나 그 이상이었으며, 피를 뽑은 31명의 참가자의 전체 성공률은 87%에 달했다. 혈관에 접근하기 쉬웠던 25명의 경우 성공률이 97%였다.
 
해당 장치에는 혈관에서 혈액을 뽑는 초음영상 유도 로봇이 탑재되어 있다. 샘플 처리 모듈과 원심분리기 기반 혈액 분석기를 포함하는 완전 통합 장치는 침대 옆과 구급차, 응급실, 치료소, 의사의 사무실 및 병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혈액 샘플을 채취하거나 IV 요법을 수행하기 위해 바늘을 정맥에 삽입하는 정맥 주사 세계에서 가장 흔한 임상 절차로, 미국에서 매년 14억 건 이상의 임상 절차가 수행된다.​ 그러나 이전 연구에 따르면, 임상의는 눈에 띄는 정맥이 없는 환자의 27%, 뚜렷한 정맥이 없는 환자의 40%, 수척한 환자의 60%에서 혈액 채취에 실패한다.
 
IV 라인을 시작하기 위한 반복적인 실패는 정맥염, 혈전증 및 감염의 가능성을 높이며, 훨씬 더 큰 비용과 위험을 수반하여 신체나 동맥의 큰 혈관을 목표로 해야 할 수도 있다.결과적으로, 정맥주사는 환자와 임상의에게 부상을 입히는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게다가 혈관에 접근하기가 어려워지면 시술 시간이 최대 1시간까지 늘어날 수 있고, 더 많은 직원이 필요하며, 미국에서 연간 40억 달러 이상의 비용이 든다고 추정한다.
 
러트거스대 뉴브런즈윅 공과대학의 야무시 연구소 소속 생물의학 박사과정 학생인 조쉬 라이프하이머는 "우리가 개발한 이 장치는 임상의들이 혈액 샘플을 빠르고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도록 도와, 다수의 바늘 삽입 시도로부터 환자의 불필요한 합병증과 고통을 방지할있습니다,"라고 밝혔.
 
미래에는 IV 카테터화, 중앙 정맥 접근, 투석 및 동맥 라인 배치와 같은 절차에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다음 단계에는 접근하기 어려운 혈관을 가진 환자의 성공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장치를 개선한다.  연구의 자료는 로봇의 성능을 높이 위해 인공지능을 개선하는데 활용될 것이다.
 
러터거스 공동 저자로는 맥스 L. 발터와  엘빈 I. 첸이 있다. 둘 다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러터거스 로버트 우드 존슨 의과대학의 엔리케 J. 팬틴; 크리스틴 S. 라바조 교수; 주요 수사관 마틴 L. 야무시, 폴과 메리 먼로가 부여한 학과장이자 생물 의학 공학과의 저명한 교수이다. 마운트 시나이 병원의 아이칸 의대 연구원도 이번 연구에 기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