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 심박동 측정 기능 특허침해 소송
애플워치, 심박동 측정 기능 특허침해 소송
  • 남성남 기자
  • 승인 2019.12.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타임즈=남성남기자] 애플사의 애플워치에 탑재된 심장 박동 측정 기능이 특허 소송에 휘말렸다.

29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뉴욕대학의 심장병 전문의인 조셉 위젤은 애플워치의 심장 박동을 측정하는 기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권을 침해했다고 소송을 제기했다.

위젤은 소장에서 "심박동 패턴의 규칙성을 분석해 심방세동(atrial fibrillation)을 탐지하는 방법과 장비를 발명했다"며 "현재까지 심방세동과 관련해 5건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애플은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자신의 특허권을 의도적으로 무시하면서 심박동 애플리케이션에 자신의 기술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위젤은 지난 2017년 9월 애플에 차트 등을 통해 자신의 특허 기술을 침해했다는 점을 설명했고, 애플은 위젤의 특허를 분명히 알고 있다고 밝혀 원만히 해결되는 듯 보였으나 아직 아무런 조치가 없는 상태다.

위젤은 소장을 통해 "지난 2년 동안 애플은 특허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거부했으며 자신의 특허권을 침해하지 않으려는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애플은 특허 소송과 관련한 폭스비즈니스의 인터뷰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