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나쁜음식인 줄 알면서, 배고프지도 않으면서 먹는 이유
[새책] 나쁜음식인 줄 알면서, 배고프지도 않으면서 먹는 이유
  • 임채능 기자
  • 승인 2019.07.06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타임즈=임채능기자] 슈퍼테이스터로 뉴욕타임스에서 화제가 된 저자가 고당도, 고지방, 고염분, 고칼로리에 중독된 사람들의 심리를 과학적으로 풀어냈다.

저자 알렉산드라 w.로그는 하버드대학교에서 실험 심리학 분야 박사 학위를 받은 국제적 명성의 행동 과학자로, 뉴욕시립대에서 먹고 마시는 심리학강의를 개설한 후 해마다 늘어나는 수강생들을 다 수용하지 못한 것이 저술의 계기가 되었다.

이 책은 먹는 것과 관련된 사람들의 행동과 심리를 다양한 실험 결과를 근거로 분석한 실험 심리서다. 그동안 정신분석을 토대로 한 심리서는 많이 출간되었지만 심리학과 과학을 접목시킨 심리서는 드물기에 더욱 눈여겨볼만하다. 먹을 것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먹고 마시는 행동과 심리를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책은 의미가 있다. 게다가 저자의 독특한 이력, 바로 슈퍼테이스터(초미각자)란 점은 대중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저자는 어릴 때부터 생선과 해산물을 극도로 싫어하고 음식 호불호가 지나치게 강한 까다로운 식성 덕에 음식 선호와 음식 혐오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이런 독특한 이력을 토대로 저자는 먹는 것과 관련된 행동 심리를 크게 13가지 통찰력 있는 주제로 분석한다. 배고픔과 미각처럼 기본적인 먹고 마시는 프로세스뿐만 아니라, 먹고 마시는 것이 폭식증, 거식증과 같은 섭식 장애, 비만, 과식, 알코올 중독, 당뇨병, 흡연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가장 최신의 과학적인 연구들을 책에 실었다. 또 각 장마다 흥미로운 사실을 팁으로 실었는데, 다소 접근하기 어려운 실험과 연구 결과들을 이해하기 쉽게 보완해준다. 무엇보다 까다로운 식성을 없앤다거나 체중 감량의 문제에 뻔한 답을 제시하지 않고 독자들이 스스로 자신의 먹고 마시는 행동을 되돌아보고, 앞으로 어떤 것을 먹고 마셔야 할지 생각해보게 해 유익하다.

먹을 것이 넘쳐나는 세상에서 어떻게 먹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똑똑하고 건강하게 먹고 마시는 현명한 소비자가 되도록 도와줄 것이다.

 

죽도록 먹고 마시는 심리학 / 알렉산드라 w. 로그 지음 / 박미경 옮김/ 행복한숲 / 180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