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는 편집중.
위키백과는 편집중.
  • 최용환 기자
  • 승인 2019.06.15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타임즈=최용환기자]산성비, 진화, 기후변화 등 심각한 논란이 되는 과학적인 주제는 편집 전쟁에 노출되기 쉽다. 미국 학생의 80% 이상이 온라인으로 이동하여 연구논문으로 위키백과를 이용하지만 논란이 되는 과학 정보는 심각한 오류가 있다고 연구자들은 주장한다.(제공:Pixabay) 최근 출간된 저널 PLOS One에 게재된 오픈 액세스 논문에 따르면 정치적으로 논쟁이 되는 과학적인 주제에 대한 위키백과 항목은 정보 파괴 현상 때문에 신뢰하기 어렵다

심각한 논란이 되는 산성비, 진화, 지구온난화의 세가지 과학적 주제와 물리학의 표준 모델, 태양중심설, 일반 상대성 이론, 대륙 이동설 등 논란이 되지 않는 4가지 비과학적 주제에 대해 저자 (Gene E. Likens, 아담 M. 윌슨)는 위키백과 편집의 역사를 분석했다. Gene E.Likens 박사는 코네티컷 대학의 생태계 연구 캐리 연구소의 명예 회장이며 아담 M. 윌슨 박사는 버팔로 대학의 지리학자이다.

Research has moved online, with more than 80 percent of U.S. students using Wikipedia for research papers, but controversial science information has egregious errors, claim researchers (credit: Pixabay)

 

지독한 오류와 왜곡에 대한 과학적 합의

거의 10년간 데이터를 이용하여, 저자는 매일의 편집 속도, 평균 편집의 양(단어 추가, 삭제 또는 편집), 페이지 뷰의 일평균 수를 추적했다. 전반적으로, 심각한 논쟁이 된 과학 주제는 더 많이 편집되었고 더 자주 볼 수 있었다.

"물리학의 표준 모델은 몇 주에 한 번 약 10 단어를 변경시킨데 비해 위키백과의 지구온난화 항목은 하루에 2~3번 100단어 이상을 변경시키며 편집되었다.“라고 윌슨은 적었다. 심각한 논란이 되는 과학적 주제의 높은 변화율은 전문가들이 정확성을 모니터하고 소모되는 시간을 반영한 기여를 어렵게 한다.

산성비 문서의 편집율은 진화, 지구온난화 문서의 편집율보다 낮았지만 비논쟁적 주제보다는 훨씬 높았다. 과학계에서 산성비는 논란이 되는 주제는 아니며 익명의 변경을 방지하기 위하여 ‘반 보호’ 상태로 설정해놓았음에도 불구하고 위키백과의 산성비는 매일 편집 되었다. 그 결과 지독한 오류와 왜곡에 대하여 과학적 합의가 이루어졌다.

위키 백과의 한계

위키백과가 답변, 학생, 교육자를 위한 것으로 전환되면서 시민들이 심각한 반론의 여지가 되는 과학적 주제 연구에 대한 한계를 이해해야 한다고 Linkens는 덧붙인다. 산성비, 진화, 글로벌 변화와 같은 편집 전쟁에 대한 주제 항목은 수초 내애 동일한 주제에 대해 드라마틱하게 서로 다른 정보를 제공 받는다.

그러나 저자들은 위키 백과가 성숙하면서 과학적 내용의 폭이 점점 증가하고 과학 저널의 자료를 기반으로 하는 증거가 있다고 말한다. 또한 그들은 욕설 등 노골적으로 악의적인 편집을 식별, 편집, 수정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채용하고 있다. 그들의 관점에서 위키 백과의 심각한 과학 주제를 대표하는 전형적인 동적, 변경 내용을 관리하는 방법을 보고 있다.

독자가 비판적으로 위키 백과의 내용 평가를 돕기 위해서, Likens와 윌슨은 상당한 논쟁 또는 편집 전쟁에 대해 신원확인을 제안한다. 또한 개별 편집자의 명성을 정량화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한편, 사용자는 각 항목의 하단에 발견 위키 백과 출처를 주의 깊게 보고 비평적인 시각으로 읽을 것을 촉구한다.

위키 백과 "User-talk:Jimbo-Wales' 페이지에서는 몇몇 위키백과 편집자가 PLOS One 저자들의 정확한 통계와 결론에 의문을 제기하고 데이터가 최근 3년 이내인지를 지적했다. 그들은 이 데이터들이 전혀 논란이 되는 주제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너무 적은 기사에 너무 많은 설명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http://www.kurzweilai.net/information-sabotage-on-wikipedia-claime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