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삼고리 고분군에서 가야 유물 발견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서 가야 유물 발견
  • 문소영 기자
  • 승인 2019.05.2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퓨처타임즈=문소영 기자] 전북 장수 삼고리 고분군 2차 발굴조사 결과 다수의 가야토기와 철기류, 백제계 토기 장군 등이 발견됐다.

24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에 따르면 장수군(군수 장영수)과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이 지난 4월부터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일대를 조사한 결과 이같은 유물들이 발견됐다.

장수지역은 마한 시대 이래로 백제 문화권에 속했던 곳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1995년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서 가야인의 무덤이 발굴됨에 따라 금강 상류지역은 백제에 병합되기 이전까지 가야세력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처음 알렸다. 1차 조사는 지난해 6월부터 10월까지 1~3호분을 대상으로 했고, 지난달부터 하고 있는 2차 조사는 1~3호분 서쪽 능선 정상부에 자리하고 있는 8~10호분에 대한 것으로, 이달 말에 마무리된다.

8호분 석곽 발굴 전경 사진=문화재청
8호분 석곽 발굴 전경 사진=문화재청

지난 1차 조사에서는 석곽묘(石槨墓, 돌덧널무덤) 12기와 토광묘(土壙墓, 널무덤) 13기를 발견하였으며, 이번 2차 조사에서는 8~10호분의 무덤군에서 수혈식 석곽묘(竪穴式 石槨墓, 구덩식 돌덧널무덤) 3, 토광묘 1기가 조사되었다. 또한, 토기류와 철기류를 비롯하여 말갖춤 등 5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다.

석곽은 강돌(川石)을 사용해 축조했고, 장축 방향은 능선의 경사면을 따라 뒀다. 3기 중 석곽의 규모가 가장 큰 8호분에서는 물결무늬의 목 긴 항아리와 그릇받침 7묶음, 장군(橫缶·물 술 등 액체를 옮길때 쓰는 그릇), 다양한 종류의 철기류가 나왔다.

장군은 종래 완주 상운리 고분군, 군산 산월리 고분군, 서울 몽촌토성 등 마한과 백제 시대의 무덤과 토성에서 주로 출토됐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수혈식 석곽묘 안에서 가야토기들과 함께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8호분에서 출토된 토기류 사진=문화재청 제공
8호분에서 출토된 토기류 사진=문화재청 제공

9호분에서는 뚜껑과 함께 여러 종류의 토기류, 은제고리 2점과 쇠도끼, 쇠화살촉을 비롯해 재갈과 교구 등의 말갖춤이 출토됐다. 10호분에서는 작은 항아리 1점과 철모(鐵矛) 1점이 나왔다.

문화재청은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보면 장수 삼고리 고분군은 금강 상류지역에 기반을 둔 가야 토착세력의 무덤으로 추정되나, 부장유물 중 백제계·대가야계 양식의 토기류가 혼재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무덤을 축조한 가야세력은 5~6세기경 주변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경제·문화사적 관계를 이루면서 성장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