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미술 거장 '박서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회고전 가진다
한국 추상미술 거장 '박서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회고전 가진다
  • 문소영 기자
  • 승인 2019.05.16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사진=국립현대미술관


[퓨처타임즈=문소영 기자]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인 박서보(88) 화백의 예술세계를 돌아보는 대규모 회고전이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MMCA)'박서보-지칠 줄 모르는 수행자'전을 오는 18일부터 91일까지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을 이끌어온 박서보의 삶과 작품세계를 한 자리에 조망한 대규모 회고전이다. 전시는 박서보의 1950년대 초기 작품부터 2019년 신작까지 작품 및 아카이브 160여점을 다섯 시기로 구분해 선보인다.

 

첫 번째 '원형질' 시기에는 상흔으로 인한 불안과 고독, 부정적인 정서를 표출한 '회화 No.1'(1957)'원형질' 연작이 소개된다.

두 번째 '유전질'시기에는 1960년대 후반 옵아트, 팝아트를 수용하며 기하학적 추상과 한국 전통 색감을 사용한 '유전질' 연작과 1969년 달 착륙과 무중력 상태에 영감을 받은 '허상' 연작을 다룬다.

세 번째 '초기 묘법' 시기에는 어린 아들의 서툰 글쓰기에서 착안한 1970년대 '연필 묘법‘, 네 번째는 '중기 묘법' 시기에는 1982년 닥종이를 재료로 이용한 '지그재그 묘법'이 소개된다.

마지막 '후기 묘법' 시기에는 1990년대 중반 손의 흔적을 없애고 막대기 같은 도구로 일정한 간격의 파인 면들을 만들고 깊고 풍성한 색감이 강조된 대표작들이 전시된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미공개 작품 일부를 비롯해 2019년 신작 2점이 최초 공개되며, 1970년 전시 이후 선보인 적 없는 설치 작품 '허상'도 볼 수 있다.

 

'국제학술행사'(531), '작가와의 대화'(75), '큐레이터 토크'(719) 등 전시연계프로그램과 관객 참여 워크숍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91일까지 열리는 회고전에 맞춰 케이트림 큐레이터가 저술한 책 '박서보'도 마로니에북스에서 출간됐다. 2014년 영문판으로 싱가포르 출판사에서 먼저 나온 책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박서보 삶과 예술을 입체적으로 조망하는 이번 전시는 한국적 추상을 발전시키며 한국 현대미술의 흐름에 큰 족적을 남긴 박서보의 미술사적 의의를 재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800 (여의도동, 여의도파라곤) 1236호
  • 대표전화 : 02-783-7789
  • 팩스 : 02-783-77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성립
  • 법인명 : 퓨처타임즈
  • 제호 : 퓨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51999
  • 등록일 : 2017-11-20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송승호
  • 편집인 : 송승호
  • 퓨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퓨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D소프트